바로가기 메뉴

대한민국 신성장 경제신도시 평택

미세먼지 저감은 나무심기로
검색전체메뉴펼침

대한민국 신성장 경제신도시 평택

역사문화

조광조

조광조

  • 역사문화
  • 평택인물
  • 조광조
조광조 이미지

1482년(성종13)∼1519년(중종 14).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한양(漢陽). 자는 효직(孝直), 호는 정암(靜庵). 한양 출생. 개국공신 온(溫)의 5세손으로 감찰 원강(元綱)의 아들이다. 이충동에서 유년기를 보내고 17세때 어천찰방(魚川察訪)으로 부임하는 아버지를 따라가, 무오사화로 화를 입고 희천에 유배 중이던 김굉필에게 수학하였다. 학문은 《소학》·《근사록》 등을 토대로 하여 이를 경전연구에 응용하였으며 이때부터 성리학 연구에 힘써 김종직의 학통을 이은 사림파의 영수가 되었다. 이때는 사화 직후라 사람들은 그가 공부에 독실함을 보고 ‘광인(狂人)'이라거나 혹은 ‘화태(禍胎)'라 하였다. 친구들과도 자주 교류가 끊겼으나 그는 전혀 개의치 않고 학업에만 전념하였다 한다. 평소에도 의관을 단정히 갖추고 언행도 성현의 가르침을 따라 절제가 있었다. 1510년(중종 5) 사마시에 장원으로 합격, 진사가 되어 성균관에 들어가 공부하였다. 1506년 중종반정 이후 당시의 시대적인 추세는 정치적 분위기를 새롭게하고자 하는 것이 전반적인 흐름이었다. 이러한 가운데 성균관 유생들의 천거와 이조판서 안당(安塘)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1515년(중종 10) 조지서사지(造紙署司紙)라는 관직에 초임되었다. 그해 가을 증광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전적·감찰·예조좌랑을 역임하게 되었고 이때부터 왕의 두터운 신임을 얻게 되었다. 그는 유교로써 정치와 교화의 근본을 삼아야 한다는 지치주의에 입각한 왕도정치의 실현을 역설하였다. 이와 함께 정언이 되어 언관으로서 그의 의도를 펴기 시작하였다. 이해 장경왕후(章敬王后:중종의 제1계비)가 죽자 조정에서는 계비 책정문제가 거론되기에 이르렀다. 이때 순창군수 김정·담양부사 박상 등은 중종의 정비(正妃:폐위된 신씨)를 복위시킬 것과 신씨의 폐위를 주장하였던 박원종을 처벌할 것을 상소하였는데 이 때문에 대사간 이행의 탄핵을 받아 유배를 당하였다. 이에 대하여 조광조는 대사간으로서 상소자를 벌함은 언로를 막는 결과가 되므로 국가의 존망에 관계되는 일이라 주장하여 오히려 이행 등을 파직하게 하여 그에 대한 왕의 신임을 입증받았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원로파, 즉 반정공신과 신진사류의 대립으로 발전, 이후 기묘사화의 발생원인이 되기도 하였다. 그 뒤 수찬을 역임한 뒤 곧이어 정랑이 되고, 1517년에는 교리로 경영시독관·춘추관기주관을 역임하였으며 향촌의 상호부조를 위하여 여씨향약(呂氏鄕約)을 8도에 실시하도록 하였다. 주자학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은 고려말이었으나 널리 보급되지는 못하였고, 조선 초기에 와서도 사장(詞章)의 학만이 높이 숭상되었기 때문에 과거에 있어서도 이것에만 치중하였고 도학(道學)은 일반적으로 경시되었다. 그러나 조광조의 도학정치에 대한 주창은 대단한 것이었고, 이러한 주창을 계기로 하여 당시의 학풍은 변화되어 갔으며, 뒤에 이황·이이 같은 학자가 탄생될 수 있었던 것이다. 그의 도학정치는 조선시대의 풍습과 사상을 유교식으로 바꾸워 놓는데 있어서 중요한 동기가 되었다. 즉 조선시대의 일반서민들까지도 주자의 ‘가례'를 지키게 되어 상례(喪禮)를 다하고 젊은 과부의 재가도 허락하지 않게 되었다. 1518년 부제학이 되어서는 유학의 이상정치를 구현하기 위하여 사문(斯文)의 흥기를 자신의 임무로 자부하였고, 이를 실현하기 위하여 우선 인주(人主)의 마음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그리하여 그는 미신타파를 내세워 소격서(昭格署)의 폐지를 강력히 주청, 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혁파하는데 성공하였다. 이어 그해 11월에는 대사헌에 승진되어 세자 시강원의 세자 부빈객을 겸하게 되었다. 한편으로 천거시취제인 현량과를 처음 실시하게 하여 김식·안처겸·박훈 등 28인이 뽑혔으며 김정·박상·이자·김구·기준·한충 등 소장학자들을 뽑아 요직에 안배하였다. 이와 같이 현량과 실시를 통하여 신진사류들을 정계에 본격적으로 진출시키는 실마리를 삼았다. 이들 신진사류들과 함께 훈구세력의 타도와 구제의 개혁 및 그에 따른 새로운 질서의 수립에 나섰다. 이들은 1519년(중종 14)에 이르러 훈구세력인 반정공신을 공격하기에 이르렀다. 우선 정국공신이 너무 많음을 강력히 비판하였다. 그리고 성희안 같은 인물은 반정을 하지 않았는데도 뽑혔고, 유자광은 그의 척족들의 권귀(權貴)를 위하여 반정하였는데 이러한 종류의 반정정신은 소인들이나 꾀하는 것이라고 신랄하게 비난하였다. 이들은 권좌에 올라 모든 국정을 다스리는데 이(利)를 먼저 하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를 개정하지 않으면 국가를 유지하기가 곤란함을 극력 주창하였다. 이의 실천 대안으로 반정공신 2·3등 중 가장 심한 것은 이를 개정해야 하고, 4등 50여인은 모두 공이 없이 녹을 함부로 먹고 있으므로 삭제할 것을 청하고 나섰다. 이런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 이미 반정 초기에 대사헌 이계맹 등은 원종공신이 많아 외람되므로 그 진위를 밝힐 것을 주장한 일이 있었다. 그러나 신진사류들의 주장은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것은 이미 반정공신들은 기성 귀족이 되어 있었고 현실적으로 원로가 된 훈구세력을 소인배로 몰아 배척하려는 급격한 개혁주장은 중종도 그리 달가워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침내는 2·3등공신의 일부, 4등공신 전원 등 전 공신의 4/3에 해당하는 76인의 훈작이 삭탈당하였다. 이러한 급진적인 개혁은 마침내 훈구파의 강한 반발을 야기시켰다. 훈구파 중 홍경주·남곤·심정은 경빈 박씨 등 후궁을 움직여 왕에게 신진사류를 무고하도록 하였다. 또한 대궐 나뭇잎에 과일즙으로 주초위왕(走肖爲王)이라는 글자를 써 벌레가 파먹게 한 다음에 궁녀로 하여금 이를 따서 왕에게 바쳐 의심을 조장시키기도 하였다. 한편 홍경주와 공조판서 김전, 예조판서 남곤, 우찬성 이장곤, 호조판서 고형산, 심정등이 밀의하여 밤에 신무문을 통하여 비밀리에 왕을 만나 조광조 일파가 당파를 조직, 조정을 문란하게 하고 있다고 탄핵하였다. 왕이 훈구대신들의 탄핵을 받아들여 투옥되었다. 처음 사사(賜死)의 명을 받았으나 영의정 정광필의 간곡한 비호로 능주에 유배되었다. 그 뒤 훈구파의 김전·남곤·이유청이 각각 영의정·좌의정·우의정에 임명되자 이들에 의하여 그해 12월에 사사되었다. 이때가 기묘년으로 이 사건을 ‘기묘사화'라고 한다. 그 뒤 선조 초 신원(伸寃)되어 영의정에 추증되고 문묘에 배향되었다. 그 뒤 그의 학문과 인격을 흠모하는 후학들에 의하여 사당과 서원도 설립되었다. 1570년 능주에 죽수서원, 1576년 희천에 양현사가 세워져 봉안되였으며, 1605년에는 묘소 아래에 있는 심곡서원에 봉안되는 등 전국에 많은 향사가 세워졌다. 저서로는 『정암집』이 있는데 그중 대부분은 소(疏)·책(策)·계(啓) 등의 상소문과 몇 가지의 제문이고 그밖의 몇 편의 시도 실려 있다.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묘는 용인시 수지면 상현리에 있으며, 1585년(선조 18)에 세워진 신도비의 비명은 노수신이 짓고, 이산해가 썼으며 김응남이 전액(篆額)하였는데 용인시 향토유적 제2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문예관광과
  • 031-8024-3211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