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대한민국 신성장 경제신도시 평택

도시숲 나무심기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검색전체메뉴펼침

대한민국 신성장 경제신도시 평택

역사문화

원균

원균

  • 역사문화
  • 평택인물
  • 원균
원균 이미지

1540년(중종 35)∼1597년(선조 30). 조선중기의 무신. 본관은 원주(原州). 고려 태조때의 통합삼한공신 병부령 극유(克猷)의 후손이다. 도일동에서 준량(俊良)의 장남으로 태어난 뒤 무관으로 자질이 뛰어나 일찍 무과에 급제 선전관을 거쳐 조산 만호로 있을 때 변방의 오랑캐를 무찌르는데 공이 컸으므로 부령부사로 특진되었다가 다시 종성으로 옮겨 병사 이일(李鎰)을 따라 시전부락을 격파하는데도 공을 세웠으며 1592년(선조 25)에는 왜적의 침입이 예상되니 선조 임금은 장군의 용맹을 살펴보고는, 육군의 장수에서 경상도 우수영의 수군절도사로 발령을 내고 나라의 방비를 맡겼다. 그해 4월 13일에 발발한 임진왜란은 양국간의 전쟁준비 격차로 개전초부터 일방적인 패주의 연속이었으며 거진(巨鎭)의 명관들은 다투어 도주하고 백성들은 모두 산간으로 피난하여 성읍이 텅빈 상황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조선 수군 제일의 요충인 경상좌수영의 군사는 수사 박홍(朴泓) 이하 전 장병이 도주하여 싸워보지도 못하고 완전 궤멸되었으며, 경상우수사 원균은 즉시 척후를 통해 대응책을 모색하면서, 경상남도 해역을 사력을 다해 방어하고자 노력하는 한편, 조정과 전라좌수사 이순신(李舜臣)에게 원병을 요청하는 한편 흩어진 군사를 수습하여 고군분투하였다. 몇 차례에 걸친 원병요청 끝에 마침내 이순신의 원병이 도착하자 합세하여 옥포(玉浦)·당포(唐浦) 등지에서 연전연승하였는데 이때 육지의 서울이 왜적들에게 함락되었을 때 였다. 이때 원균장군은 특별한 방법으로 매번 적을 쳐부쉈는데 이 방법은 ‘당파’라 하여 우리 군함으로 적선에 돌진하여 적의 배를 깨버리는 것으로서, 당시 왜적의 배는 삼나무로, 아군의 배는 소나무로 되어있어 우리 배가 더 견고하고 튼튼한 점을 이용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 작전은 적의 조총·활 등의 공격을 받으면서 가까이 접근하는 것이라 보통의 용맹과 담력으로는 힘든 것이라 하나 장군은 과감히 나갔으니, 임진란 초기 적병을 1개월간 전라도 해역에 진출 못하게한 것은 숫적 열세를 용맹으로 막은 것이라 하겠다. 그러나 포상과정에서 이순신과의 공로 타툼이 심하여 불화가 발생하였는데, 급기야 1593년 8월 이순신이 신설된 삼도수군통제사직에 임명되어 지휘권을 장악하자 크게 반발하였으므로 1594년 12월 충청병사로 전출되었고, 얼마후에 전라좌수사로 전속되었다. 병사로 재직중에도 여러 차례 수군작전에 관한 계획을 조정에 건의하였으며, 조정에서도 여러번 수사로 재기용할 것을 검토하던 중 이순신이 조정의 명령을 따르지 않았다는 죄목으로 서울로 잡혀가 국문을 받게 되자, 1597년 1월에 경상우수사 겸 경상도통제사로 임명되어 이순신을 대신하여 삼도수군을 통제하게 되었다. 1597년 정유재란때 왜적이 조선을 정복하기 위하여 먼저 수군을 이겨야 한다는 각오 아래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대기 중인 것을 모르고, 조정의 무리한 명령에 따라 삼도수군을 이끌고 부산에 있는 왜적 수군 2만 병력의 적을 공격하였다. 이때 권율장군과 합동으로 육지와 바다를 지키고 있었으나, 권율장군은 수군이 먼저 나가 싸우라 하고, 원균장군은 육지의 주둔지를 공격해야 섬멸할 수 있다고 주장하여, 의견이 서로 맞지 않았다. 나라에서는 간첩 요시라의 간계로 권율의 주장대로 먼저 수상전을 하도록 강요하는 바람에 경상도 전역의 함대를 이끌고 정유년 7월 14일에 출동하여 거제도 부근에서 적과 조우하고 맹렬히 싸웠으나 중과부적으로 후퇴하여 칠천량에 머물렀는데 적은 육지에서 내려보고 있다가 기습하여 아군의 수군들은 제대로 작전함이 없이 무너져, 배를 버리고 육지로 올랐으나 적병들이 바다와 육지에서 포위하고 공격하여 적들에게 둘러싸여 전라우수사 이억기, 충청수사 최호 등과 함께 최후를 마쳤다. 1604년 이순신·권율과 함께 선무공신 1등으로 책록되어 좌찬성 겸 판의금부사에 추증되고, 원릉군(原陵君)에 추봉되었다. 1605년 왕이 내린 치제문과 숙종 때의 대사헌 김간(金幹)이 찬한 통제사원균증좌찬성공행장이 있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문예관광과
  • 031-8024-3211
맨위로